블로그 이미지
元銘

Tag

Notice

Recent Comment

Archive

calendar

  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31      
  • 295total
  • 0today
  • 0yesterday
2011.12.24 05:24 분류없음
     이름만 들어도 떨리고 두근거리는 그 단어, 청춘.  많은 사람들에게 청춘이란, 무슨 의미가 있을까?  누가 보기에는 한없이 젊디 젊은 20대를, 10대와 20대 초반이 보기에는 한풀 꺾였다고 보일 수 있는 20대 후반을 바라보면서, 나의 인생은 어디로 가는지 무엇을 향해 달리는지 생각한다.  그 인생의 의미는 우리 스스로가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.  20여년을 살면서 사람들을 만나고, 사랑을 하고, 관계를 맺어가고, 학교를 다니고, 공부를 하면서 느꼈던 것은 역시 사람은 혼자서 살 수 없는 존재구나 하는 마음이었다.  물론, 혼자서도 잘 할 수 있지만 둘이 하고 셋이 하고 여럿이 하게 되면 더해지는 기쁨이 있다.  내가 그런 기쁨을 표현하기에 서툴러 말할 순 없지만 수업에서 A를 받는 것과는 또 다른 기쁨인 것은 확실하다.

     사람들은 그 나이때 되면 해야만 하는 게 있다고 한다.  마치 머리는 있지만 꼬리는 없는 기회처럼..  그렇기에 우리는 되도록이면 많이 청춘의 특권을 누려야 하지 않을까?   
posted by 元銘
2009.05.27 15:53 분류없음


실은 글을 쓰는 걸 무지 좋아한다.
하지만 잊다 보면 나의 글 소재들이 고갈된다.
내 실력과 노력은 너무 똑같다. 많이 하지 않으니까.

그래도 노력해 볼란다. 힘 닿는 대까지,

안녕, 나의 세컨 블로그씨~
첫글 반가워^^
posted by 元銘

티스토리 툴바